전 세계 콜레라 감염자, 지난해 2배 늘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8:45
  • 업데이트 2023-09-25 08: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콜레라 백신 접종하는 시리아 어린이. EPA 연합뉴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콜레라 감염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수준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지난해 세계 콜레라 감염 사례는 47만2697건, 사망은 2349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콜레라 감염 사례가 전년(22만3370건)보다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국가별로는 44개국에서 콜레라 감염이 확인돼 2021년 35개국보다 9개국이 많았다. 특히 중동, 아프리카 등에서 다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WHO는 콜레라 발병이 식수 부족과 빈곤, 분쟁 등과 관련이 있으며 발병 규모가 클수록 통제하기가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또 WHO는 올해도 콜레라 감염 건수가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24개국에서 콜레라 감염이 확인되고 있으며, 그중 일부는 심각한 감염병 위기에 직면했다. 최근에는 대홍수 여파로 4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리비아에서도 콜레라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콜레라는 콜레라균(Vibrio cholerae)이라는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으로 통상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을 섭취해 감염된다. 대부분은 증상이 경미하지만, 설사나 구토 등 증상을 나타내기도 하며 심하면 수 시간 내 쇼크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