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7년 만에 살아 돌아온 탐사선’…그 안에는 뭐가 들었을까?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5:54
  • 업데이트 2023-09-25 06: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P 뉴시스



소행성 ‘베누’에서 샘플 채취 후 무사 귀환
흙과 자갈 등 250g 수집 추정…지구 생명체 출현 단서 밝혀 줄 것 기대


소행성 ‘베누’(Bennu)의 흙과 자갈 등의 샘플을 채취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행성 탐사선 ‘오시리스-렉스’(OSIRIS-REx)의 캡슐이 7년 만에 지구로 귀환했다.

NASA는 24일 오전 10시 53분(미 동부 기준) 오시리스-렉스가 이날 미국 유타주 사막에 있는 국방부 유타 시험·훈련장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이 장면은 NASA TV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중계됐고, 현지 언론들은 소행성 샘플 캡슐이 ‘터치다운’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이 캡슐의 귀환은 2016년 9월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센터에서 오시리스-렉스 탐사선에 실려 발사된 지 7년 만이다. 10억 달러가 투입된 오시리스-렉스는 발사 이후 2년여 뒤인 2018년 12월 폭 500m의 다이아몬드 모양의 베누 상공에 도착했다. 베누는 지구에서 1억3000만㎞ 떨어진 곳에서 태양 궤도를 돌고 있다. 오시리스-렉스는 2년여 동안 베누 주위를 돌며 탐사 활동을 벌이다 2020년 10월 베누 표면에 착륙해 흙과 자갈 등 샘플 250g을 채취한 뒤 2021년 5월 지구 귀환 길에 올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시리스-렉스가 소행성 베누에 착륙해 광물을 채취하는 모습. AP 뉴시스



오시리스-렉스 탐사선은 지구 상공을 비행하면서 6만3000마일(10만㎞) 떨어진 곳에서 이 캡슐을 지구로 보냈고, 4시간 후 예정된 목적지에 착륙했다.

NASA에 따르면 이 캡슐은 당초 예정된 시간보다 3분 일찍 떨어졌다. NASA는 이 캡슐의 낙하산이 예상보다 4배 높은 2만 피트(6100m) 높이에서 열려 ‘조기 터치다운’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이 캡슐에 베누라고 알려진 탄소가 풍부한 소행성의 흙과 자갈 등이 250g가량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행성에서 채취한 것으로는 가장 많은 양이다.

니콜 루닝 NASA 수석 큐레이터는 “정확한 측정을 하기 위해서는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샘플 캡슐은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존슨우주센터(JSC)로 보내져 분석에 들어간다. NASA는 미래 세대를 포함한 전 세계 과학자들의 추가 연구를 위해 샘플의 75% 이상을 JSC에 보존할 예정이다.

과학자들은 태양계 생성 초기의 물질들이 포함된 소행성 샘플을 분석하면 베누와 같이 탄소가 풍부한 소행성이 지구에 생명체가 출현하는 데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양계 초기에 행성들을 이루고 남은 베누 같은 암석형 소행성들이 초기 지구에 충돌하면서 탄소가 들어 있어 생명체 구성 요소가 될 수 있는 유기물질을 지구에 전달했을 것으로 과학자들은 추정한다.

베누 샘플 캡슐을 지구에 내려 놓은 오시리스-렉스 탐사선은 2029년 또 다른 잠재적 지구 위협 소행성인 ‘아포피스’(Apophis) 탐사 활동을 벌이기 위해 비행을 이어가고 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