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몸에만 좋은 게 아니다”…의외의 효과 있다는데?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22: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 중장년 6800여 명 분석 결과…"우울감 낮추는 효과 …매일 걷는 게 중요"

중장년층이 평소 걷기 운동을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하면 정신건강에 해로운 우울감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정신의학 분야 국제학술지(Frontiers in Psychiatry) 최신호에 따르면 연세대의대·아주대의대 정신과, 순천향대 부천병원 공동 연구팀은 제7차 국민건강영양조사(2016~2018)에 참여한 40~60세 6886명을 대상으로 걷기 운동이 우울감과 자살 생각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주당 걷기 횟수에 따라 한 번도 걷지 않은 사람(1279명, 18.6%), 주 1~2회(1261명, 18.3%), 주 3~4회(1384명, 20.1%), 주 5회 이상(2962명, 43%)으로 나눠 우울감 등의 변화를 추적했다. 그룹별 주당 평균 걷기 시간은 각각 0분, 144.2분, 234.7분, 491.1분이었다.

이 결과 1주일에 5일 이상 걷는 그룹에서 우울감을 갖게 될 위험은 전혀 걷지 않는 그룹에 비해 47%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그룹에서 자살 생각을 가질 위험은 75%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걷기 운동은 주당 1~2회 또는 3~4회 그룹에서도 우울감과 자살 생각을 각각 30%가량 낮추는 것으로 관찰됐지만, 통계적인 유의성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꾸준한 걷기 운동이 중추 각성을 증가시키고 도파민, 에피네프린, 노르에피네프린, 세로토닌, 엔도르핀과 같은 다양한 신경 전달 물질을 방출함으로써 기분, 정서적 기능 및 스트레스 반응성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우울증 및 자살 충동과 관련한 뇌 유래 신경 물질을 조절하는데도 걷기 운동이 효과를 내는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연구팀은 "정신건강 측면에서 볼 때 간헐적으로 몰아서 걷기보다는 하루 30분 정도의 짧은 시간이라도 매일 걷기 운동을 실천하는 게 더 중요함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다.

박세영 기자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