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에페,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단체전 정상 탈환… 최인정 2관왕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22: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인정(왼쪽부터)과 이혜인, 강영미, 송세라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대표팀이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최인정(계룡시청)은 2관왕을 차지했다.

최인정과 송세라(부산시청), 강영미(광주시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으로 꾸려진 한국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홍콩을 36-34로 눌렀다. 한국은 이로써 2002 부산아시안게임 이후 21년 만에 여자 에페 단체전 통산 2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인정은 ‘집안 싸움’으로 열린 개인전 결승에서 송세라를 제치고 금메달을 딴 데 이어 2관왕에 올랐다.

단체전 세계랭킹 1위 한국은 8강에서 인도를 45-25로 완파한 데 이어 준결승에서 난적 중국을 30-27로 제압했다. 중국은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모두 결승전에서 한국을 이겼던 상대. 하지만 한국은 중국을 꺾으며 결승전을 앞두고 기세가 올랐다.

한국은 홍콩과 접전을 펼쳤다.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단체전 우승 때 결승 상대였던 홍콩은 초반부터 거세게 나왔다. 9라운드 중 절반을 넘은 4라운드까지 13-13으로 팽팽했다. 하지만 송세라가 와이링 챈과 5라운드에서 19-15로 리드를 잡았고, 최인정이 카몽추와 7라운드에서 26-21로 점수를 벌렸다. 최종 9라운드에서 송세라가 비비안 콩의 반격에 경기 종료 5.5초를 남기고 35-34까지 추격 당했으나, 송세라가 3.3초를 남기고 시도한 공격이 성공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항저우=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