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아래, 인천시립무용단과 강강술래 즐겨요!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14: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립무용단 공연사진


29일, 한가위 동인천역 북광장서 ‘달마중’ 공연


인천=지건태 기자



인천시립무용단이 한가위 넉넉함을 나누는 무대를 마련했다. 대체 공휴일 지정으로 여유로운 연휴를 맞게 된 시민들을 위해 전통의 흥겨움이 가득한 우리 춤 공연을 펼친다.

인천시립무용단은 추석인 29일 오후 7시 30분, 경인전철(국철 1호선)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한가위 특별 야외공연 ‘달마중’을 선보인다.

차례를 지내고 여유로운 휴식을 취하는 지역 주민뿐 아니라 차이나타운과 월미도 등 인천을 찾아온 관광객에게도 우리 전통춤의 멋스러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우리 춤 중에서도 민족의 대표적 명절인 추석에 어울리는 토속적 느낌을 주는 7개의 민속춤 모음으로 구성된다.

커다란 보름달 아래 아름다운 처녀들이 청색과 홍색의 배색이 어우러진 치마를 입고, 모였다 흩어졌다 하는 ‘강강술래’로 시작한다. 다양한 대형이 주는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함께 재미있는 노랫말로 고단함을 잊고 명절의 즐거움을 나누기에 제격인 춤이다.

이어 농악놀이의 한 부분인 북놀이에서 시작해 북가락과 춤이 어우러져 흥이 넘치는 ‘진도북춤’, 봄날의 정경을 무대로 그대로 옮겨 흐드러진 산조 가락에 어우러지는 여인들의 감흥을 표현한 ‘춘흥’이 펼쳐진다.

줄타기하던 광대가 줄에서 내려와 부채를 들고 추는 춤으로 광대 특유의 자유분방함이 백미인 ‘광대무’는 이번 공연에서 새로이 선보이는 작품이다.

익살과 해학을 담은 가면무극 봉산탈춤의 한 장면인 ‘미얄할미’ 검정 갓과 흰색 도포 자락으로 고고한 학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동래학춤’이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농악 놀이에서 유래되어 역동적인 짜임새로 인천시립무용단의 대표적 레퍼토리이기도 한 ‘소고춤’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윤성주 인천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은 "추석 명절 이후 이어지는 긴 연휴를 우리 전통의 춤과 함께 시작하는 색다른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연 관람은 무료다. 공연 문의는 인천시립무용단 (032-420-2788)으로 하면 된다.
지건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