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갈 땐 ‘과자’, 돌아올 때는 ‘커피’ 가장 많이 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13: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내 한 편의점의 음료 냉장고 속에 커피들이 진열되어 있다. 뉴시스



고향 갈 때보다 돌아올 때 휴게소 더 자주 들러


명절 고속도로를 타고 고향으로 떠날 때는 지루함을 달래줄 간식을, 집으로 돌아올 때는 피로를 덜어줄 음료를 각각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는 지난해 설과 추석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30여곳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처럼 상행선과 하행선의 인기 상품이 차이가 났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하행선 휴게소에서는 전체 상품 매출 중 스낵 비중이 18%로 가장 높았다.

매출 비중 기준으로 2위는 커피(12.4%)가 차지했고 디저트(8.4%)와 생수(7.5%), 아이스크림(6.9%)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명절에는 장거리 운전으로 차에서 머무는 시간이 긴 만큼 지루함과 출출함을 달래줄 간식류가 인기를 끈 것으로 풀이된다.

가평휴게소 하행선점에서는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컵 과일이나 세척 과일 매출이 전국 매장 중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연휴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상행선에서는 커피(22.6%) 매출이 가장 높았다.

명절에 쌓인 피로와 숙취를 해소해 줄 에너지음료와 숙취해소음료 등 기능성 음료 매출 비중이 15.8%로 뒤를 이었고 생수(11.5%)와 스낵(8.8%), 탄산음료(6.7%) 순으로 잘 팔렸다.

귀경길에는 고단함을 풀어줄 피로회복제와 과식으로 불편한 속을 달래줄 소화제 매출도 높았다.

또 하행선보다는 상행선 매장의 매출과 객수가 25%가량 높아 고향으로 가는 길보다는 집으로 오는 길에 휴게소를 더 자주 들린 것으로 나타났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