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일 시작해서 결혼할래?”…취준생은 추석이 두렵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11:11
  • 업데이트 2023-09-28 11: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가장 듣기 싫은 명절 잔소리‘취업·결혼’
“○○이는 연봉 5000만 원” “살 빼라” 스트레스 호소


“‘언제 취업해서 결혼할래?’라는 말을 또 듣게 생겼습니다”

대학 졸업 후 3년째 직장을 구하지 못한 취업준비생 A(30) 씨는 추석 연휴를 맞아 부모님을 만날 생각에 한숨부터 내쉬었다. 서울 4년제 대학교를 졸업했지만, 회사 최종면접에서 번번이 탈락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취업준비생 B(28) 씨는 올해 치러진 세무사 시험에서 합격권의 점수를 받은 것 같다는 친척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가족·친지가 모인 자리에서 “이제 너만 회사에 들어가면 된다”는 이야기가 나올 게 뻔한 탓이다. B 씨는 “친척을 기분 좋게 칭찬하고 싶다가도 압박을 줄 때마다 마음이 확 꺾인다”며 “이번 추석에는 고향을 방문하지 말지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온 28일 취준생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채용 플랫폼 캐치에 따르면, Z세대(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출생한 세대) 취준생 2404명을 대상으로 ‘가장 듣기 싫은 명절 잔소리’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가 ‘취업 잔소리’를 꼽았다. 그 뒤를 △연애·결혼 잔소리(17%) △타인과 비교(15.9%) △외모 지적(15.6%) 등이 이었다. “○○이는 대기업에 입사해서 연봉이 5000만 원이 넘는다더라” “살을 좀 빼라”는 등 다양한 유형의 잔소리로 인해 명절만 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호소하는 취준생들이 여전히 많다.

취준생 응답자의 32%는 올해 추석에 고향을 찾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취업 준비로 인해 바쁘다는 답변이 44%로 가장 많았으며, 휴식(21%), 여행·개인 일정(12%) 등도 고향을 찾지 않는 이유로 꼽혔다.

김대영 기자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