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청문회, 여 “귀한 국방 전문가”vs 야“막말 부적격”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07: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원식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홍범도 흉상 공방…"육사서 명예졸업증서" "자유민주 정체성 안 맞아"
‘대북심리전 재개’ 뜻에 "치고받는 게 무슨전략", "北 안일하게 보면 안돼"
중대장 시절 이 일병 사망사고 은폐 추궁에 "맞다면 이 시간부로 후보 사퇴"


여야는 27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신 후보자의 과거 발언과 대북 기조 등을 놓고 열띤 공방을 벌였다.

야당은 신 후보자의 역사관과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부적격 인사라고 주장한 데 비해 여당은 적절한 대북 정책을 가진 국방 분야 최고 전문가라고 엄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신 후보자가 과거 5·16, 12·12 군사쿠데타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생각들"이라고 비판했다. 같은당 김병주 의원은 신 후보자가 2019년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모가지 따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한 것은 문 전 대통령의 "시해"를 의미한다고 했고, ‘안 내려오면 쳐들어간다 붕짜자 붕짜’라는 발언은 "내란"을 의미한다고 비난했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도 신 후보자의 과거 발언에 대해 "막말을 거침없이 쏟아냈다"고 가세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박정희는 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귀태‘’, ‘이명박 정권을 죽여버려야 한다’ 등 과거 야당 의원들의 ‘막말 사례’를 소개한 뒤 "여야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후보자께서도 자연인이고 시민운동 할 때 여러 가지 말들을 격하게 하신 것"이라고 옹호했다.

청문회에서는 신 후보자가 찬성 입장을 보인 육군사관학교 내 홍범도 장군 육사 이전 논란도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윤후덕 의원은 "홍범도 장군은 육사에 명예 졸업 증서를 받은 명예 졸업자"라고 추궁했고, 이에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은 "자유민주주의 이념에 맞지 않은 인물에 대한 흉상 철거한 것이 육사 정체성에 위반되나"라고 맞받았다.

신 후보자가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 대북심리전 재개 입장 등을 밝힌 것을 두고도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민주당 설훈 의원은 "(북한에 비해) 40∼60배 우리가 큰 힘을 가지고 있는데, 똑같이 1 대 1로 싸우려고 드나. 치고 받는 게 무슨 전략이냐"라고 비판한 반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은 "북한은 탄도미사일·생화학무기 등 비대칭전력에 집중하고 있다"며 "안일하게 접근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한편,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신 후보자가 연루된 1985년 이른바 ‘이일병 사망 사고’ 원인 은폐 의혹을 제기하자, 신 후보자는 "그러한 이야기가 맞다면 그 시간부로 국방부 장관 사퇴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신 후보자가 국방부 주요 요직을 거친 점을 부각하며 장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채익 의원은 "야전과 정책 분야를 두루 거친 정말 귀한 국방 전문가"라고, 이헌승 의원은 "국방 정책이라든지 군사작전에 대해서 풍부한 경험, 전문성, 리더십을 갖췄다"고 각각 호평했다. 여야는 이날 신 후보자 청문회를 마치고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채택 시한은 다음달 4일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