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남편 살려줘 감사”…충북소방본부에 올라온 사연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14: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상태로 쓰러진 환자의 생명을 구한 영동소방서 구급대원들. 뉴시스



한 여성이 운동 중 심정지 상태로 쓰러져 위급 상황에 놓였던 남편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구한 소방대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남겨 화제를 모으고 있다.

28일 충북소방본부 ‘칭찬합니다’ 게시판에는 ‘영동 소방서 119구급대원분들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글 작성자는 "남편이 운동하던 중 심정지 상태로 뒤로 쓰러졌고, 함께 운동하던 분들이 119 신고와 심폐소생술을 번갈아 가며 실시하던 중 영동군 119구급대원이 빠르게 도착했다"며 "신속한 응급처치와 함께 대학병원으로 이송 중 의식이 돌아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구급대원들은) 다음날 연락해 남편의 건강을 물어보며 마음을 다해 신경 써 줬다"며 "온 힘을 다해 애써준 영동소방서 119구급대원들과 심폐소생술을 쉼 없이 실시하여 남편을 살려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119구급대원들은 고은정·최정훈 소방위, 오태석 소방장, 박신규·김준원·노대석·황민택 소방사다. 이들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지난 8일 충북 영동군 계산리에서 운동 중 심정지 상태로 쓰러진 송 모 씨의 생명을 구했다.

고은정 구급대원은 "새삼 소방관이라는 직업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느끼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