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철, 한국·아시안게임新으로 남자 접영 50m 금메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8 20: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철이 28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인철(부산시 중구청)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접영 50m에서 정상에 올랐다. 백인철은 한국, 그리고 아시안게임 신기록을 작성하며 한국 선수 최초로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백인철은 28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수영 경영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23초29로 터치패드를 가장 먼저 찍었다. 23초29는 한국 신기록이자 아시안게임 신기록이다. 백인철은 싱가포르의 쩡천웨이(23초34)를 0.05초 차이로 제쳤다.

백인철은 특히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남자 접영 50m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접영 50m는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고, 한국 선수가 입상한 건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3위를 한 양정두뿐이다.

백인철은 이날 오전 열린 예선부터 놀라운 기량을 뽐냈다. 백인철은 23초39로 전체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23초39는 백인철이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작성한 한국 기록(23초50)을 0.11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고, 스양(중국)이 인천아시안게임에서 달성한 23초46을 0.07초 줄인 대회 신기록이었다.

백인철은 그리고 오후엔 다시 0.1초 줄이며 한국 기록과 아시안게임 기록을 거듭 경신했다. 백인철의 우승으로 한국 수영 경영은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4번째 금메달을 획득,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때와 같은 역대 최고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항저우=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