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이명박에는 송편·복숭아팩’…연쇄살인범들에 나온 추석 특식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9 08: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유튜브 캡처



연쇄살인범 모인 서울구치소, 추석 특식으로 ‘현미 모듬강정’ 제공
점심 돼지갈비찜, 저녁은 사골곰탕 등 나와


추석 연휴는 구치소에 수감된 죄수들에게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이들에게도 추석 특식이 제공되고 신청자에 한해서는 합동 차례도 지낸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이날 서울구치소에서는 특식으로 ‘현미 모듬강정’이 제공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서울구치소에는 강호순과 정두영 등 일부 사형수들이 복역 중이며, 또 다른 사형수인 유영철과 정형구도 대구교도소에서 이곳으로 이감됐다.

교정기관은 보통 설, 추석, 국경일, 성탄절, 석가탄신일, 교정의 날 등에 수감자들을 위한 특식을 준비한다. 옥수수와 맛밤, 조각케이크 등 간단한 간식류가 대부분이다. 오는 10월 3일 개천절과 10월 9일 한글날에도 특식이 제공될 예정이다.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되고 처음 맞았던 2017년 추석 명절에는 송편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 2021년 추석 연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이던 안양교도소에서는 복숭아 1팩과 망고주스를 특식으로 제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구치소에는 특식 외 아침 식사 메뉴로 참치채소죽·오복지·배추김치·떠먹는 요구르트가 배식됐다. 점심은 시래기국·돼지갈비찜·고추·쌈장·배추김치, 저녁에는 사골곰탕·볼어묵조림·김자반·배추김치가 나온다.

현재 수용자 1인당 1일 급식비는 4994원으로, 이를 한 끼 식대로 환산하면 1665원꼴이다.

구치소에서는 차례를 지내지 못하는 수용자들을 위해 차례상도 마련해 신청자에 한해 합동 차례에 참여할 수 있다.

과거에는 전국 교정시설마다 수용자들의 무료함을 달래주기 위해 명절 맞이 특선 영화도 보여줬으나, 최근에는 영화 편성은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수용자들은 휴게시간 동안 일반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