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뜬금 단식’ 이어 ‘뜬금 영수회담’…“이재명 영수회담 제의에 여야대표 회담부터 응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9 11: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뉴시스



與 "김기현 대표가 여러 차례 여야 대표회담 제의, 이에 응해야"
"민주당이 장관 탄핵·총리 해임 건의로 국회 멈춰 세워" 주장


윤석열 대통령과 조건없이 만나자는 제의를 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국민의힘이 "뜬금없다"며 제안을 일축했다.

국민의힘은 29일 이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민생 영수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이같은 반응을 보이며 여야 대표회담부터 응하라고 촉구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에 대해 치열한 논의를 하자고 했던 국민의힘 제안에 먼저 답하는 게 순서"라며 "추석 민심은 분명히 ‘정쟁’이 아닌 ‘민생’을 가리키고 있다. 그래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민주당과 이 대표에게 지금까지 여러 차례 여야 대표회담을 제안했다"고 상기시켰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장관 탄핵과 총리 해임 건의는 물론이고 정쟁으로 국회를 멈춰 세운 채 산적한 민생법안을 묶어 놓고서 뜬금없는 떼쓰기식 영수회담 제안을 하는 건 앞뒤도 맞지 않을뿐더러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은 국회의 시간이다. 하루라도 빨리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을 위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며 "21대 마지막 정기국회만큼은 ‘민생’ 해결에 오롯이 집중해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거듭 제안했다.

한편, 이 대표는 추석 당일인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께 민생 영수 회담을 제안드린다"며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종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고 밝힌 바 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