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에 폭탄 터지고’, 북유럽 선진국 스웨덴에서 무슨 일이?…갱단 살인 급증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9 14: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FP 연합뉴스



‘폭스트롯파’ 갱단 내부으로 살인 사건 급증
총리 "갱들 추적해 패배시킬 것" 군대까지 동원 태세


북유럽의 대표적 선진 복지국가인 스웨덴에서 갱단 간 분쟁으로 추정되는 살인 사건이 급증하면서 정부가 군대까지 동원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영국 BBC방송은 29일(현지 시간) 정부가 질서회복을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이례적 강수를 던졌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는 전날 방송 연설을 통해 "우리는 갱들을 추적해 잡아내고 그들을 패배시킬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카엘 뷔덴 스웨덴 최고사령관과 안데르스 토른베리 경찰청장을 불러 갱단 폭력 사태 해결을 위한 군의 역할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뷔덴 최고사령관은 스웨덴 일간 다겐스 뉘헤테르와의 인터뷰에서 스웨덴군은 경찰의 노력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은 치안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가로 꼽히지만, 최근 들어 불법무기와 마약 거래 등과 관련된 강력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 무려 12명이 갱단 간 폭력사태로 목숨을 잃었다. 전날,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선 10대와 20대 청년 두 명이 갑작스러운 총격에 숨졌고, 스톡홀름 북쪽 한 소도시에선 조직폭력에 연루된 인물의 이웃집에 살던 25세 여성이 폭발물이 터져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BBC는 "스웨덴에서는 지난 한해 역대 최다인 60여 명이 총에 맞아 숨졌으며 올해 사망자 수는 그와 비슷하거나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스웨덴 언론은 ‘폭스트롯파’로 불리는 갱단이 두 패거리로 갈라져 내분을 벌이면서 이같은 사태가 벌어졌다고 전했다.

크리스테르손 총리는 스웨덴 전역에서 갱단 간 폭력에 미성년자와 무고한 행인이 휘말리는 사건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면서 단속과 처벌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경고했다.

현지 경찰은 스웨덴 사회에 녹아들지 못한 이민자들이 많은 데다, 빈부격차 심화와 마약 확산 등의 영향으로 갱단을 비롯한 범죄조직이 갈수록 세를 불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군을 동원하는 등의 대책은 본질적 해법이 될 수 없다며 스웨덴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비영리 단체인 ‘콜렉티브 소리’의 사카리위아 히르시는 "크리스테르손 총리가 내놓은 방안에는 트라우마와 상실에 고통받는 이들을 위한 구체적 조처가 빠져 있다"며 "빈곤 아동이 범죄조직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더 많은 지원을 할 것"을 촉구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