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윤 대통령, 조건 없이 만나자”...12월 정기국회까지 정쟁 중단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9 08:54
  • 업데이트 2023-09-29 09: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을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만남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로 “윤 대통령님께 민생영수회담을 제안드린다”며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고 밝혔다. 이 대표는 “민생 고통에 시달리는 국민들께서는 누가 더 잘하느냐는 선의의 경쟁보다 민생을 외면한 채 상대를 부정하는 전쟁 같은 정치가 불안하고 불편하다”며 “민생의 핵심은 경제, 경제는 심리다. 대통령이 야당이 머리를 맞대는 것만으로 회복의 신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완전히 망했네요, 와’. 우리나라 출생률을 들은 한 외국 교수가 머리를 감싸쥐며 기함한 영상이 화제”라며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78. 대한민국은 소멸국가로 접어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올 2분기 우리나라 기업부채는 IMF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한 사상 최악”이라며 “심각한 가계부채로 국민이 신음하는 동안 정부는 재정안정만 반복하고 초부자감세를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게 나라냐, 정치는 무엇을 하느냐는 국민의 호된 질책 앞에 고개를 들기가 어렵다”며 “풍요를 즐기고 기쁨을 나눠야할 한가위임에도 웃음보다 한숨이 앞선다. 장보기가 겁나고 대출 이자에 좌절하고 살인적 물가 속에 ‘먹고 살기 힘들다’는 호소가 추석밥상을 덮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것이고 이 지상과제 앞에서는 여야, 진보 보수가 따로일 수 없다”며 “정치는 상대의 다른 생각과 입장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서종민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