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법이 서야 인권 보호 가능…공권력 방해 엄단”

  • 문화일보
  • 입력 2023-09-30 19: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인 30일 서울 중구 중부경찰서 을지지구대를 방문, 경찰 무전망으로 명절에도 쉬지 못하는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추석 근무 경찰·소방관 찾아 격려
"덕분에 편안…승진·특진 확대할 것"

경찰 사격 시연 관람·직접 시범 사격도


윤석열 대통령은 추석 연휴 사흘째인 30일 서울 중부경찰서 을지지구대와 중부소방서를 차례로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간담회 자리에서 공권력 확립 의지를 강조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먼저 을지지구대를 찾아 현장 경찰관들과 지구대 관할구역, 치안 상황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했다.

김창만 경위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24년간 근무하며 공권력 방해 사범으로 인한 어려움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법이 서야 그 법 집행역량을 가지고 국민 인권을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공권력 방해 사범은 늘 엄단하라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흉악범죄 발생으로 현장 치안 인력을 늘렸다면서 "국민들은 피부에 와닿는 현장에서 경찰을 발견한다. 현장 치안력이 더 강화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중구 중부경찰서 을지지구대를 방문, 경찰 무전망으로 명절에도 쉬지 못하는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중부소방서를 방문, 상황실 근무자를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중부소방서를 방문, 현장 소방관들을 격려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경찰관들에게 "승진 TO(인원 편성)를 많이 늘리고 특진 제도를 넓혀 고생한 공무원들에게 특진 기회를 많이 주도록 하겠다"며 처우 개선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가 끝난 뒤 지구대 내 시뮬레이션 사격장을 방문했다. 이 사격장은 경찰관들이 실제 현장에서 사용하는 총기와 같은 크기·무게의 모형 총기로 훈련할 수 있는 시설이다.

경찰관들의 사격 시연을 격려한 윤 대통령은 직접 시범 사격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중부소방서로 이동해 연휴 특별경계 근무 현황을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기 이전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여러분들이 재난 안전을 잘 관리해주고 있기 때문에 한가위 연휴를 아주 편안하게 쉬고 있다"며 "우리 소방공무원들이 정말 헌신적으로 애써줘서 국민들이 아주 든든해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