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항으로 밀입국 시도한 중국인 21명 검거…1명은 육로 도주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3 09:55
  • 업데이트 2023-10-03 12: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령해양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3일 오전 충남 대천항 인근에 불법 정박…해경, 중국 쪽으로 달아난 선박 추적


서해안을 통해 밀입국을 시도한 중국인들이 해경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보령해양경찰서는 중국에서 밀입국을 시도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로 중국인 21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1시 53분쯤 배를 타고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 인근에 불법 정박해 육상으로 도주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연령대는 40대 안팎으로 중국 국적이며, 일행 1명은 밀입국한 뒤 육로를 통해 달아났다. 현재까지 밀입국을 시도한 이들 중 제3국 국적자는 없다고 해경은 전했다.

앞서 해경은 이날 오전 군 당국으로부터 미확인 선박이 보령 해상에 접근 중이라는 신고를 받은 뒤, 선박이 정박한 것을 확인하고 검거에 나섰다. 해경은 중국 쪽으로 달아난 선박을 쫓는 한편, 붙잡은 21명을 상대로 밀입국 경로와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