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칼·술병들고 활보했다 신고당한 외국인들…“음식 나눠 먹으려”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3 23: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 범죄 고의성 없다고 판단해 귀가 조치



외국인 노동자들이 음식 조리용 부엌칼과 술병을 손에 들고 거리를 돌아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3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50분쯤 외국인들이 흉기를 챙겨 들고 광주 광산구 모처 거리를 활보한다는 신고가 112상황실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인근 주택 안으로 들어간 동남아시아 출신 이주노동자 3명의 동선을 추적, 이들의 신병을 확보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한데 모여서 음식을 나눠 먹으려고 각자 부엌칼, 맥주병 등을 챙겨 들고 함께 거리를 걸으며 이동했다. 부엌칼과 맥주병을 비닐봉지나 장바구니 등에 담지 않고 손에 쥐고 돌아다니면서 일부 시민이 위협을 느낀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범죄의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해 주의를 당부한 뒤 귀가시켰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