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축구 클럽 결승전 앞두고 아르헨·브라질 팬 ‘난투극’

  • 문화일보
  • 입력 2023-11-04 07:39
  • 업데이트 2023-11-04 09: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아르헨 사진 다시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팬들이 다음날 열리는 브라질 플루미넨시와의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결승전을 앞두고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전날 브라질 축구 팬들로부터 공격을 당했음에도 보카 주니어스 팬들은 다시 모여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고 조명탄을 쏘며 클럽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보였다”(아르헨티나 일간지 라나시온)

“소란을 피운 이튿날, 아르헨티나 팬들이 다시 깃발을 흔들며 한 호텔 근처 모래사장을 또 완전히 차지했다” (브라질 매체 G1)

남미 최고 축구팀을 가리는 대항전 결승 경기를 앞두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축구팀 서포터들이 난투극을 벌이며 충돌했다. 이에 대해 양국의 언론들은 사태 책임에 대해 상반된 기사를 실으며 상대국 서포터들을 비난했다.

3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남미 축구클럽 대항전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의 보카 주니어스(보카 후니오르스)와 브라질의 플루미넨시 팬들이 전날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파나 해변에서 충돌했다. 4일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결승전을 앞두고 보카 서포터들이 브라질을 찾아 해변에서 유니폼과 축구팀 깃발 등을 흔들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가운데 일부 팬들이 플루미넨시 서포터와 언쟁을 벌였다. 이 광경을 보던 다른 브라질 팬들이 대거 현장에 합류하며 몸싸움이 일어나며 큰 다툼으로 번졌다.

아르헨티나 스포츠 전문 매체인 ‘디아리오올레’는 사태를 진압하러 출동한 브라질 경찰관이 아르헨티나 축구 팬을 향해 총을 겨누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경찰관은 시위 진압용 봉을 휘두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니엘 시올리 브라질 주재 아르헨티나 대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어린이도 있었던 코파카바나에서 볼 수 있던 것만큼 잔인한 탄압을 정당화하는 건 없다”며 브라질 경찰 대응 방식을 비판했다.

브라질 경찰은 전날 저녁과 밤에 두 차례 큰 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폭행 혐의로 아르헨티나 출신 7명과 자국민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장재선 전임기자
장재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