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우들 시체 위에서 응원가 못 불러”… 이재명 공천 견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0 11:53
프린트
내년 총선서 친명 대거 공천땐
유세 지원 거절할 뜻 밝힌 셈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우들의 시체 위에서 응원가를 부를 수 없다.”

20일 이낙연(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최근 당내 중진을 포함한 몇몇 의원에게 이 같은 말을 전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문화일보에 “혹여 이재명 대표 호위병사들이 내년 총선에서 대거 공천을 받고, 이 전 대표를 용병으로 불러 후보 유세를 하라고 하면 그것에 응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뜻을 피력한 셈”이라며 “그보다는 민주당의 도덕성과 당내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뛰는 총선 후보들을 지원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친명(친이재명) 중심 민주당’과 명확한 각을 세워나가겠다는 뜻을 밝히고, 당내 혁신계 의원들이 ‘원칙과 상식’이라는 모임을 출범하며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면서 ‘이재명 리더십’이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이후 재차 흔들리고 있다. 친명계 일각에서도 ‘험지 출마론’을 제기하고 있는 데다 대장동·위례·성남FC·백현동 의혹,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위증교사 의혹 등과 관련한 재판 출석으로 인해 당무 수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겹치면서 이 대표가 당내에서 터져 나오는 비판을 수습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대표에게는 당장 오는 21일과 24일 각각 대장동·위례·성남FC·백현동 의혹,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관련 재판이 예정돼 있다.

민주당 내 혁신계 의원(이원욱·김종민·윤영찬·조응천)으로 구성된 정치 결사체 ‘원칙과 상식’도 전날 국회에서 ‘민심 소통, 청년에게 듣는다’라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