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된 ‘맥캘란 1926’ 1병에 35억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0 11:54
  • 업데이트 2023-11-21 1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소더비경매 최고가 판매

한정판 위스키 한 병이 한화로 약 35억 원에 팔리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술이 됐다.

19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전날 런던 경매회사 소더비에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 1926(사진)’이 와인 및 증류주를 통틀어 경매 역사상 최고가인 218만7500파운드(약 35억 원)에 판매됐다.

위스키 가격 175만 파운드에 경매 수수료를 더한 최종 금액으로 당초 예상가였던 75만∼120만 파운드를 훨씬 뛰어넘었다. 지난 2019년 또 다른 맥캘란 1926이 소더비에서 150만 파운드에 낙찰됐는데 이번에 그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이 위스키는 이름대로 1926년에 증류돼 셰리 오크통에서 60년 숙성됐고 이후 1986년에 40병만 한정 출시됐다. 이번에 낙찰된 것은 이탈리아 팝 아티스트 발레리오 아다미의 라벨이 붙은 12병 중 하나다. 아다미 라벨은 2011년 동일본 지진 때 1병이 파괴됐고, 1병은 소비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히 몇 병이 남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김지은 기자 kimjieun@munhwa.com
김지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