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연장 10회 승부치기서 일본에 역전패…APBC 준우승

  • 연합뉴스
  • 입력 2023-11-20 06:09
  • 업데이트 2023-11-20 06: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5회말 2사에서 솔로 홈런을 친 일본의 마키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11.19



연장 10회초 먼저 점수 뽑고 10회말 끝내기 안타 맞아 3-4 패배
‘프로 맞대결’ 한일전 8연패…일본전 1-2, 3-4 두 차례 접전은 소득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일본에 패해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을 준우승으로 마쳤다.

한국 대표팀은 19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 대회 결승전에서 3-4로 졌다.

연장 10회초 윤동희(롯데 자이언츠)의 적시타로 3-2로 앞서갔던 한국은 연장 10회말 1사 만루에서 사카쿠라 쇼고에게 동점 희생플라이를 내준 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가도와키 마코토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했다.

2017년 열린 초대 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에 0-7로 패해 준우승했던 한국은 6년 만에 열린 2회 대회에서도 일본의 벽에 가로막혔다.

우승팀 일본은 상금 2천만엔, 준우승팀 한국은 상금 500만엔을 받았다.

더불어 한국은 2015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준결승전 4-3 승리 이후 프로 선수끼리 맞붙은 한일전에서 8전 전패했다.

한국은 2017년 APBC 일본과 2경기를 시작으로 2019년 프리미어12 2경기, 2021년 도쿄 올림픽 준결승, 올해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지난 17일 APBC 예선에 이날 결승까지 내리 졌다.

우리나라는 결승전에서 선취점을 내고 기세를 올렸으나 결국 일본 마운드를 무너뜨리지 못하고 아쉽게 패했다.

한국 타선은 경기 초반 올해 일본리그 10승을 거둔 선발 투수 이마이 다쓰야를 공략해 점수를 뽑았다.

1회초 2사 1루, 2회초 2사 1, 2루 등 꾸준히 기회를 만들어가던 한국은 3회초 선두타자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의 볼넷과 김도영(KIA 타이거즈)의 번트 때 나온 일본 1루수 수비 실책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윤동희가 삼진으로 물러나 흐름이 끊어지는 듯했지만, 4번 타자 노시환(한화 이글스) 외야 좌중간을 가르는 통쾌한 2타점 2루타를 작렬해 2-0으로 앞서갔다.

한국 선발 투수인 곽빈은 1회부터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낸 가운데서도 강속구와 낙차 큰 커브 조합으로 일본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었다.

2회말에는 일본 하위타선을 맞아 제구가 잠시 흔들려 2사 만루에 몰렸으나 후지와라 교타를 외야 뜬공으로 정리했다.

순항하던 곽빈은 5회말 투아웃까지 잡아놓고 일본 4번 타자 마키 슈고에게 커브를 던졌다가 1점 홈런 한 방을 허용했다.

곽빈이 5이닝 5피안타 3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임무를 마친 뒤 한국은 2-1로 앞선 6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6회말 등판한 최승용(두산 베어스)은 선두타자 만나미 주세이에게 2루타를 내준 뒤 가도와키 마코토를 희생번트로 처리했으나 1사 3루에서 사토 데루아키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맞고 2-2 동점을 허용했다.

한국 타자들이 일본 선발 이마이가 내려간 뒤 줄줄이 나온 왼손 불펜 투수에게 고전하는 사이, 우리 불펜도 추가 실점 없이 일본 타선을 묶었다.

8회말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최지민(KIA)은 가도와키를 몸쪽 높은 공으로 삼진 처리한 뒤 사토를 내야 땅볼로 정리하고 실점 위기를 넘겼다.

9회말에도 최지민이 일본 타선을 꽁꽁 묶어 한국은 2-2에서 연장 승부치기로 경기를 끌고 갔다.

이번 대회에서는 정규 이닝에 승패를 가리지 못하면 연장 10회초부터 주자를 1, 2루에 두고 다득점하는 팀이 이기는 승부치기를 벌인다.

한국은 연장 10회초 무사 1, 2루에서 선두타자 김도영이 병살타로 물러나 찬스를 날리는 듯했지만, 윤동희가 깔끔한 중전 적시타를 터트려 3점째를 얻었다.

그러나 연장 10회말 등판한 정해영(KIA)이 승부치기에서 두 차례 만루 위기를 넘기지 못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비록 한국은 일본에 두 차례 패했으나 17일 예선 1-2, 이날 결승전 3-4 등 대등한 경기를 펼쳐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예고했다.

유망주 성장이라는 소기의 목표를 달성한 한국 야구대표팀은 내년 11월 열릴 예정인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에서 다시 한번 세계 정상 정복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