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반도체 등 과잉생산 우려에… “전 세계 인플레 압력 완화” 평가도[Global Economy]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8:54
프린트
■ Global Economy

베이징=박준우 특파원 jwrepublic@munhwa.com

중국 정부가 경기 침체 국면임에도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 제조업 분야에 대한 대출 규모는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중국의 과잉 생산품에 대한 덤핑 판매를 우려하고 있지만, 전 세계 인플레이션 압력 완화와 중국 경제의 활성화라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기준 중국 런민(人民)은행의 제조업 부문에 대한 대출은 전년 대비 38.2% 급증했다. 중국의 제조업 투자는 특히 첨단 제조업 분야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1월부터 9월까지 반도체, 전기차, 친환경 에너지 등 첨단 제조업 분야에 대한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11.3% 증가해 전체 제조업 투자 증가율 6.3%의 두 배에 가까웠다. 로이터는 인터넷 등에 공개된 중국 지방정부 문서 100여 건과 중국 국영 언론 보도를 종합해 중국의 수십 개 지방정부가 친환경 기업, 첨단 제조 및 전략 산업에 대한 대출 비율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광둥(廣東)성의 경우 첨단 제조업 대출을 약 45% 늘렸고, 산둥(山東)성도 상반기 첨단 제조업 대출 규모가 67% 증가했다.

이 같은 상황은 관련 제품의 과잉 생산으로 이어지고 전 세계로 덤핑 판매를 시작해 새로운 무역 마찰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에서 출하되는 상품 가격은 올해 약 20% 하락했다. 특히 반도체와 태양광 패널 등 첨단 제품이나 관련 소재의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에너지 정보회사 OPIS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태양광 패널 가격은 전년 대비 40% 하락했다. 반도체 생산도 최근 휴대전화 시장의 침체기로 인해 공급 과잉이 우려되고 있는데, 실제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SMIC 공동 CEO인 자오하이쥔(趙海軍)은 “글로벌 관점에서 볼 때 반도체 생산능력은 과도하다”며 “최근 몇 년 사이 구축된 제조설비 용량을 소화하려면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다 중국 위안화 가치가 미국 달러 대비 1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해외에서 중국산 제품 가격도 하락했다.

다만 이 같은 공급 우선 정책이 세계 경제의 인플레이션 억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각국이 실질 관세를 높여 국가 간 무역 장벽을 높이면서 물가는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는 구조지만, 중국의 공급 과잉으로 싼 가격의 공산품이 세계 시장에 공급되면 인플레이션이 억제되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이 소비 진작책 대신 공급 우선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이 향후 중국 경제가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