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모발에 이어 손발톱 감정도 ‘마약음성’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3:39
  • 업데이트 2023-11-21 21: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지난 6일 오후 인천 논현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부실 수사 지적 잇달아 제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이 손발톱 정밀 감정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권 씨는 시약 검사와 모발 정밀 감정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이 아무런 물증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부실 수사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권 씨의 손발톱을 정밀 감정한 결과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통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결과가 계속 안 나와 기다리다가 국과수에 먼저 전화했다”며 “감정 결과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를 받는 권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간이 시약 검사를 했고, 모발과 손발톱도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그러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경찰은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업소 실장 A(여·29) 씨의 진술을 토대로 권 씨가 지난해 12월 해당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A 씨 진술 외 아무런 물증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부실 수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재 인천경찰청이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나 내사 중인 인물은 권 씨와 배우 이선균(48) 씨를 포함해 모두 10명이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향정 혐의를 받는 이 씨도 간이시약 검사와 모발·다리털 정밀 감정에서 잇따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나를 속이고 약을 줬다”며 “마약인 줄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