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대전서 200억 대 전세 사기…임차인 150여 명 ‘피눈물’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6: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대전 유성경찰서, 고소장 접수하고 수사 착수…추가 피해 우려
50대 임대인 "전세 사기 의도하지 않아" 해명



최근 대전 유성구에서 전세 사기를 당했다는 20∼30대 임차인들의 고소장이 무더기로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문지동과 전민동에 거주하는 임차인 150여 명으로부터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50대 여성 임대인 A 씨의 법인회사 혹은 개인 명의 건물 임차인으로 대부분이 20대∼30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전세 계약 기간이 만료됐음에도 A 씨로부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거나, 집이 경매 절차에 넘어가면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관련 피해자 모임에 200명이 넘는 인원이 모여있어 향후 추가로 고소장이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피해 금액만 2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은 이달 초 집으로 통지된 경매통지서를 보고 피해를 인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4년째 문지동 건물 쓰리룸에 거주하고 있는 한 피해자는 "집으로 온 경매통지서를 보고 피해 사실을 알게 됐는데, 보증금 2억5000만 원이 적은 돈이 아니기에 암울하다"며 "그렇다고 넋 놓고 있을 순 없으니 단체로 고소장을 접수했고 피해자들끼리 대처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에서 10년째 임대 사업을 하는 임대인 A 씨는 "전세 사기를 의도하진 않았다"는 입장이다.

앞서 같은 지역에서 청년 연구원 130여 명을 대상으로 전세 사기를 벌인 40대 임대인이 구속 송치된 가운데, 대전 전세 사기 대책위원회는 오는 24일 대전역 광장에서 전세 사기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