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전 여친 “성관계 영상 촬영에 동의 안해…계속 삭제 요구”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08
  • 업데이트 2023-11-21 12: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뉴시스



‘합의 하에 촬영’ 주장 정면 반박…“피해자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 남겨”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선수의 ‘불법 촬영 혐의’ 사건 피해자가 “합의된 영상”이라는 황 씨 측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이은의 변호사는 21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는 황 씨와 교제한 적은 있지만 그 당시나 그 후로나 민감한 영상의 촬영에 동의한 바가 없었고 계속해서 삭제해달라고 청해왔다”며 “황 씨는 잘못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대신 언론을 통해 ‘전 연인과 합의 하에 촬영한 영상’이라는 거짓말을 해 피해자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트라우마를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피해자는 이런 일들을 아는 경우 싫다는 의사를 밝히고 촬영 직후 지워달라고 요구했다”며 “황 씨가 이를 동의 받은 것으로 임의로 생각할 만한 상황도 아니었다. 촬영 사실 자체를 몰랐던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영상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황 씨에게 화를 내거나 신고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황 씨가 피해자에게 유포자를 고소해달라고 요청해왔다”며 “고심 끝에 유포자의 불법 유포에 대해서도, 황 선수의 불법 촬영에 대해서도 경찰에 정식으로 고소했다”고 언급했다. 황 씨는 성관계하는 상대방을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로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6월 황 씨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 씨는 “황 씨가 다수 여성과 관계를 맺고 피해를 주고 있다”며 황 씨와 여성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황 씨 측은 “휴대전화를 도난당하고 사진 유포 협박을 받아왔다”며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황 씨가 성행위 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한 정황을 포착, 지난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황 씨의 법률대리인은 전날 “당시 연인 사이에 합의된 영상으로 황 씨는 영상 유출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황 씨의 사생활 폭로 게시물을 올리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A 씨는 지난 16일 구속됐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