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년 만에 첫 회계 공시한 전교조…수입보니 ‘헉’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8: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1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윤석열식 유보통합’ 전면 철회를 위한 전국 교사대회에서 전국의 유치원 교사 등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윤슬 기자



총 수입 156억 중 조합비가 153억…수입 절반을 인건비 지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34년 만에 처음으로 외부에 회계정보를 공개했다. 지난해 수입은 156억 원 이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을 인건비로 쓴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고용노동부의 노조 회계공시시스템을 보면, 전교조 본부는 지난해 156억2258만 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신고했다. 이 가운데 97.95%인 153억302만 원은 조합비였고, 수익사업에 따른 수입은 5972만 원이었다. 후원금은 24만 원이었다.

지난해 전체 지출은 수입과 같았는데 이 가운데 53.94%인 84억2640만 원을 인건비로 쓴 것으로 집계됐다. 상급단체(민주노총) 부과금은 9억5730만 원이었고, 교육·홍보사업비에 4억5022만원, 총회 등 대회비로 1억9325만 원을 지출했다.

앞서 정부는 노조 회계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회계공시시스템을 개통했다. 공시 자체는 자율이지만, 공시하지 않은 노조는 조합비에 대한 15%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올해는 이달 30일까지 지난해 회계 결산 결과를 공시해야 내년 연말정산에서 올해 10∼12월 조합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정부의 이런 방침에 반발하면서도, 조합원들의 경제적 불이익을 우려해 회계공시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