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가스통 버려야 하는데…칼로 구멍 낸다고? “폭발사고 납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2 00: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판매를 앞둔 부탄가스. 연합뉴스



소방청, 부탄가스통 제대로 버리는 방법 홍보…"완전히 사용 후 버려야"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사용했던 부탄가스통은 어떻게 버려야 할까. 누구나 한 번쯤 고민했을법한 상황이다. 가스통 안에 가스가 남아있는데 그냥 버려도 될까, 아니면 가스통에 구멍을 낸 후 가스를 빼낸 뒤 처리해야 할까? 소방청에서 이런 난제에 대한 해답을 내놨다.

21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해 부탄가스 사용으로 인한 구급 출동 건수는 223건에 달한다. 한 달 평균 18.3건꼴이다. 사고 유형을 보면 ‘사용 전’ 23건(10.3%), ‘사용 중’ 156건(69.9%), ‘사용 후’ 44건(19.8%)으로, 사용 중 사고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사용 전 사고 유형으로는 △난로나 화목보일러 등 화기 근처에 놓거나 뜨거운 물에 담가 폭발하는 사고 19건(8.5%)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끼우다가 다치는 사고 4건(1.8%)이었다. 사용 중 사고로는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용 중 폭발 56건(25.1%) △난방기 부탄가스 사용 중 가스 누출로 인한 중독 17건(7.6%) △토치에 연결해서 사용 중 폭발 및 화재 15건(6.7%) △기타 사용 중 68건(30.5%)으로 집계됐다. 사용 후 사고는 △부탄가스통에 구멍을 뚫다 남아있는 가스로 인해 폭발하거나 중독된 사고 24건(10.8%) △쓰레기 소각 중 폭발 20건(9%)으로 나타났다. 부상 유형으로는 화상이 139건(62.3%)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소방청은 이런 사고 유형을 알리며 부탄가스통을 버릴 때는 "가스를 완전히 사용 후 버리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금이라도 가스가 남아 있다면 환기가 잘 되는 야외에서 가스 노즐을 완전히 가리지 않은 상태에서 눌러 남은 가스를 빼내야 한다. 부탄가스통에 가위나 칼로 구멍을 내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다. 자칫 가스통이 터져 크게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잔여 가스를 모두 빼내면 캔 재활용을 모아두는 곳 등 지정된 장소에 버리면 된다.

올바른 부탄가스 사용법으로는 △휴대용 가스레인지 크기보다 큰 조리도구 사용금지 △뜨거운 물체(난로, 보일러, 아궁이, 불판 등) 주변에 부탄가스통 놓지 않기(다 쓴 통이라 해도 금지) △환기가 잘 되는 장소에서 사용하기 △점화를 여러 번 시도하는 경우 가스를 충분히 환기 후 점화하기 등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