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찰스 3세와 왕실 마차 타고 버킹엄궁으로…英 국빈 방문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21:47
  • 업데이트 2023-11-21 22: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애국가 연주에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예포 41발 발사… 마차 타고 버킹엄궁으로 이동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찰스 3세 국왕이 마련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을 마중한 윌리엄 영국 왕세자와 캐서린 왕세자빈. AFP 연합뉴스

먼저 윌리엄 왕세자와 캐서린 미들턴 왕세자빈 부부가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숙소로 찾아와 영접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윌리엄 왕세자 부부와 함께 공식 환영식장인 호스가즈(Horse Guards) 건물이 있는 광장으로 이동했다. 호스가즈 건물은 1663년 기병대 마구간 부지에 건설된 이후 주요 군사 본부로도 쓰였고, 국왕 근위대가 보호하는 곳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영국 국빈 방문 공식환영식에서 예포 발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광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찰스 3세 국왕과 커밀라 왕비가 윤 대통령 부부를 맞았다. 최고 예우를 뜻하는 예포 41발이 발사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호스가든 사열을 마친 의장대가 버킹엄궁으로 돌아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윤 대통령이 찰스 3세와 단상에 오르자 애국가가 울려퍼졌다. 윤 대통령이 왕실 근위대를 사열할 때 군악대는 아리랑을 연주했으며 의장대장은 한국어로 사열준비 보고를 했다. 윤 대통령은 리시 수낵 총리를 비롯해 내각의 주요 장관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마차를 타고 런던 버킹엄궁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탑승한 마차가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이 끝난 뒤 버킹엄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환영식 후 찰스 3세와 함께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총 7대의 마차 중 1호 ‘아일랜드 마차’에는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2호 ‘호주 마차’에는 김 여사와 커밀라 왕비, 3~7호에는 양국 장관들과 핵심 참모들이 탑승했다. 마차들은 공식 환영식장에서 왕궁으로 뻗은 더 몰이라는 길을 따라 환영 오찬이 열리는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