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가는 바람에♡”…반려견 버리고 떠나며 견주가 남긴 황당 메모 ‘공분’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21: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보호연대 SNS 캡처.



한 견주가 "이사를 간다"는 이유로 키우던 강아지를 버리고 떠나며 남긴 메모가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비영리 단체 동물보호연대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빈집 차고 안에서 구조된 유기견 ‘봉봉’의 사연을 소개했다.

동물보호연대는 "(제보에 따르면) 옆집 사람이 이사가면서 묶어놨다고 한다"면서 "3주가 지났지만 입양 가지 못하고 있다. 봉봉이를 3개월 동안 안정적으로 임시보호 해줄 가정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봉봉이와 함께 발견된 메모에는 ‘밤톨이’라는 강아지의 이름과 함께 ‘울 똘똘이 좀 잘 돌봐주세요. 이사 가는 바람에^^♡’라고 적혀 있었다. 단체는 강아지에게 ‘봉봉이’라는 새 이름을 붙여준 뒤 "눈물이 그렁그렁한 아가야. 봉봉이로 다시 살자"고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보호연대 SNS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보호연대 SNS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하트라니 눈을 의심했다", "웃음 표시 실화인가", "가족을 버리는 건데 웃음이 나오냐", "같은 사람으로서 수치를 느낀다"며 분노했다.

한편 2014년부터 동물 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반려동물 등록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매년 유기 되는 반려동물의 수는 10만 마리를 웃도는 것으로 파악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동물보호센터가 구조한 반려동물은 11만 3440마리로, 유기된 반려동물의 경우 대부분 보호소에서 안락사(16.8%)되거나 자연사(26.9%)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