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가족 행복이 강군건설 첫걸음…다자녀 지원 확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21: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원식 국방부장관이 21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가족친화적 군 문화 조성을 위해 다자녀 군인 및 군무원 30가족을 초청, 격려행사를 했다. 사진은 올해 4월 세쌍둥이를 출산해 네 자녀 부모가 된 김경훈(왼쪽) 소령-김은영(오른쪽) 대위) 부부와 함께 신원식(가운데) 국방부 장관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국방장관 주관 첫 軍 다자녀 가족 초청 행사
다자녀 부모, 가족 지원 정책 의견 듣고 소통 앞장



국방부는 21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다자녀 군인(장교, 부사관) 및 군무원 30가족, 171명을 초청,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다자녀 직원 격려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군 내 다자녀 직원을 초청, 격려한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저출산 극복이 국가 화두가 되는 가운데, 다자녀 간부들을 격려하고 가족친화적 군 문화 조성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신 장관은 "가족은 나라의 근간이며, 가족의 행복이 곧 강군건설의 첫걸음"이라며 "전우들이 행복한 가정을 기반으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을 마련하겠다. 특히 다자녀 가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군내 가족친화적 문화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격려 행사에는 세 자녀 9가족과 네 자녀 16가족, 다섯 자녀 5가족이 참여해다. 생후 4개월부터 17세까지의 자녀 111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번 격려 행사에 참여한 다자녀 직원은 각 군에서 선발됐다. 백령도, 울릉도 등 격오지와 전국 각지에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며 성실히 근무해 온 세 자녀 이상의 군인 및 군무원이다.

올해 4월 세쌍둥이를 출산해 네 자녀 아빠가 된 육군 김경훈 소령(진급예정자)은 "같은 군인인 아내와 함께 육아휴직, 육아시간을 적절하게 활용해 네 명의 아이들을 같이 돌보며 커가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배려해준 동료들과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문화를 만들어준 부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넷째를 임신 중인 공군 이은혜 중사는 "군인 부부로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자 배우자와 네 명까지 낳자고 목표를 세워 실천했다"며 "잘 양육해 훗날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되는 훌륭한 아이로 키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령도에서 근무 중인 네 자녀의 아빠인 해병대 맹준영 상사는 "어디 아픈 곳 없이 아이를 잘 키워준 아내에게 고맙고, 네 명의 딸이 있어 행복하다. 가족과 함께 하는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군 특성을 반영한 △임신 여군의 보직조정 및 경력관리 불이익 금지 △부부 군인·군무원 비상시 출퇴근 조정 등 다양한 출산·육아 지원책을 적극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군 내 일-가정 양립을 위한 지원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