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이예원, 상금왕 등 3관왕…다승왕은 임진희

  • 연합뉴스
  • 입력 2023-11-21 06:44
  • 업데이트 2023-11-21 06: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상 트로피를 받은 이예원.[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예원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 시상식에서 세 번이나 시상대로 올라 ‘이예원 시대’를 알렸다.

이예원은 2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상금왕과 대상, 최저타수상 등 3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지난해 데뷔해 신인왕에 올랐던 이예원은 2년 차인 올해 주요 개인 타이틀 3관왕에 차지하며 최고 선수 반열에 올랐다.

상금, 대상, 최저타수 등 개인 타이틀 3관왕은 2019년 최혜진 이후 4년 만이다.

강수연, 신지애, 서희경, 이보미, 김효주, 전인지, 이정은 등에 이어 개인 타이틀 3관왕을 차지한 9번째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올해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포함해 3승을 거둔 이예원은 14억2천481만원의 상금을 벌었고, 평균타수는 70.70타를 적어냈다.

29개 대회에 출전해 단 한 번 밖에 컷 탈락이 없었던 이예원은 13차례나 톱10에 진입해 톱10 진입 때만 주는 대상 포인트도 가장 많이 받았다.

이예원은 “시즌 시작 전부터 대상이 목표였기에 뿌듯하다. 상금과 우승보다는 기록에 더 집중했다”면서 “무한한 사랑을 주신 부모님께 감사한다. 부모님은 늘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상금과 대상 경쟁에서 이예원을 추격했던 임진희는 다승왕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임진희는 시즌 마지막 대회 SK쉴더스·SK텔레콤 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시즌 4승으로 극적으로 다승왕을 차지했다.

임진희는 골프 담당 기자들이 주는 ‘기량 발전상’도 받아 두 번 시상대에 올랐다.

평생 한 번밖에 기회가 없는 신인왕은 김민별에게 돌아갔다.

김민별은 우승은 없지만 29개 대회에서 3번만 컷 탈락했고, 톱10에 무려 12번이나 이름을 올리는 등 꾸준한 경기력으로 2승의 방신실, 1승을 따낸 황유민을 제쳤다.

김민별은 “아쉬운 순간도 많지만 목표로 했던 신인왕을 받아 기쁘다”고 밝혔다.

문정민은 드림투어, 홍진주는 챔피언스투어 상금왕을 수상했다.

박현경은 팬 투표 등으로 뽑는 인기상을 받았다. 박현경이 인기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소이, 서연정, 하민송(27)은 KLPGA 정규투어에서 10년 연속 활동한 선수만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KLPGA투어는 ’KLPGA와 SBS가 함께 하는 메디힐 드림위드버디‘ 프로그램을 통해 마련한 1억7천731만원을 월드비전에 기부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