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나이아가라 무지개다리 차량 폭발 사고에 발칵 뒤집힌 캐나다…“테러 아닌 난폭 운전 탓인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3 07: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유명 관광지인 나이아가라 폭포 인근 국경검문소에서 차량 폭발이 일어나 검문소가 폐쇄되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AP뉴시스

22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주(州) 나이아가라 폭포 인근 레인보우 다리에 설치된 국경 검문소에서 차량 폭발 사건이 발생하며 불안이 고조되는 가운데, 해당 사건이 테러가 아닌 난폭 운전이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번 폭발 사건을 난폭 운전 펜스에 부딪히며 발생한 화재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니지만, 수집된 증거만으로는 사전 계획에 따른 폭발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것이 CBP 관계자들의 판단이다.

뉴욕타임스(NYT)도 수사상황을 보고받은 당국자를 인용해 수사팀은 차량 폭발이 폭발물에 의한 것이 아니라, 차량 충돌에 의한 충격 때문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건 발생 직후 폭스뉴스는 이번 사건이 테러범에 의한 폭발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지만, NYT는 수사팀이 폭발한 차량에서 폭발물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15분께 뉴욕주(州) 나이아가라 폭포 인근 레인보우 다리에 설치된 국경 검문소에서 차량이 폭발했다. 지역 방송인 WGRZ는 한 차량이 빠른 속도로 다른 차량을 피하다가 차단 펜스에 부딪힌 뒤 폭발했다는 목격자 인터뷰를 보도했다. 폭발한 차량에 탑승한 2명은 사망했고, 검문소에 근무하는 미국 관리 1명은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