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샛별, 여장군’ …북, 김주애 우상화 시작?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13:50
  • 업데이트 2023-11-28 15: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정찰위성발사성공에 공헌 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의 과학자, 기술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바로 옆에 딸 주애가 손을 잡고 서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주애를 ‘조선의 샛별’이라고 칭하는 등 내부적으로 우상화가 시작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28일 RFA에 따르면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의 성공을 자축하기 위해 당 조직지도부가 지난 23일 평양시 당, 국가보위성, 사회안전성 간부 대상으로 연 기념강연회에서 이같은 표현이 등장했다고 전했다. 강연회에서는 “최고존엄의 담력으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를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이 우주에 배치돼 조선에 우주강국 시대가 열렸다”라며 “우주강국 시대의 미래는 ‘조선의 샛별’ 여장군에 의해 앞으로 더 빛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RFA에 ‘조선의 샛별’이 주애를 가리키는 말이라면서 “‘최고존엄’의 자제분을 김일성의 초기 혁명활동을 선전할 때 사용하던 ‘조선의 샛별’이라는 존칭어로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평안북도의 소식통도 도급 간부 대상 강연회에서 당 조직지도부가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으로 공화국의 위상이 올라갔다. 이로 인해 전 세계가 최고존엄과 ‘조선의 샛별 여장군’을 우러러 보게 될 것”이라고 선전했다고 전했다. 또 “이제 항공우주 정찰능력으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와 준동을 우주에서 감시할 수 있다”라며 “최고존엄과 조선의 샛별이 공화국의 미래를 지키고 있는 만큼 당원들과 인민들을 당의 두리에 묶어 세워 강성대국을 일떠세우는 데 당 간부들이 충성과 열의를 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장에 처음 등장해 ‘사랑하는 자제분’으로 불리었고, 이후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이 격상됐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