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發 마약 밀반입 급증…검, 레몬차로 위장해 신종마약 밀수한 태국인 검거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4: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인 불법체류자가 태국에서 국제특급우편으로 밀반입하려다 적발된 필로폰과 카페인을 혼합해 정제한 ‘야바’ 사진. 창원지검 제공



‘야바’ 밀반입 태국인 불체자 구속기소
필로폰·카페인 혼합해 정제한 신종 마약
태국서 레몬차 티백으로 위장해 국제특송
3차례 밀반입…검, 9억 상당 ‘야바’ 압수


창원=박영수 기자



태국발 마약 밀반입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태국인 마약 밀수사범을 검거하고 시가 9억 원 상당의 신종마약(야바)을 압수했다.

창원지검 형사 제4부(부장 박철)은 29일 필로폰과 카페인을 혼합해 정제한 신종마약인 ‘야바’를 밀수입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등에 관한 법률상 향정)로 태국인 불법 체류자 A(34)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A 씨가 밀수입한 시가 9억3100만 원 상당의 ‘야바’ 5만1763정을 전량 압수하고, 태국에서 국제특급우편물로 ‘야바’를 공급한 공범을 검거하기 위해 태국마약청과 공조수사를 진행 중이다.

A 씨는 지난해 8월 태국에 있는 마약공급책으로부터 3회에 걸쳐 ‘야바’를 가공식품으로 위장해 국제특급우편물로 인천공항을 통해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수사는 인천세관이 ‘야바’가 든 국제우편물을 적발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별건의 마약류 매매사건 기록을 검토해 밀수 행위자를 압축한 뒤 메시지와 우편물 배송정보를 확인해 A 씨를 검거했다.

한편 우리나라가 압수한 지난해 태국발 마약류는 필로폰 약 15.6㎏, ‘야바’ 약 24만 정 등 총 110.1㎏으로 전체 외국산 마약류 압수량(561.1㎏)의 19.6%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는 더 심각해 1월부터 9월까지 압수한 전체 외국산 마약류 중 태국발이 35.9%, 적발된 외국인 마약사범 중 태국인은 40.4%에 달해 태국발 마약류와 태국인 마약사범이 모두 1위로 올라선 상태다.
박영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