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김기현, 울산시장 선거 개입 또 장사하려 들어” 비난…조국도 글 공유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05: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임종석(사진)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또 한 판 장사를 하려 든다"고 주장했다.

임 전 실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까지 끌어들이며 청와대 선거 개입을 주장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하면 그런 일은 없었다"고 강변했다.

임 전 실장은 "수사관 출신이었던 민정비서관실의 행정관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의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 첩보를 접수받은 후 이를 정리해 백원우 비서관에게 보고했고, 백 비서관은 소관 업무가 아니라고 판단하여 반부패 비서관에게 전달했으며, 반부패 비서관실은 이를 단순히 해당기관인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이첩했다"며 "청와대는 이 수사를 지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수사 과정에서 민정수석이나 비서실장에 대한 보고는 없었음이 드러났다"고 했다. 또 "청와대에는 고위공직자 비리 혐의와 관련된 수많은 첩보가 접수된다"며 "이를 해당 기관에 전달하는 것이 직권남용이고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1심 법원의 판단은 수긍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만약 청와대가 하명수사를 하였다면, 위 첩보가 몇 달이나 경찰청 캐비넛에 묶여 있었겠는가"고도 했다. 그는 "추후 2심과 3심의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한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확고한 철학에 따라 검찰 수사는 물론 경찰 수사에 대하여 개입하지 않았음을 재차 밝힌다"면서 "이러한 정황들을 모르지 않을 김기현 대표가 이를 또 다시 조직적 선거개입으로 몰아가는 것은 정직하지 않은 정치"라고 치부했다. 또 "경찰과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이라면 더욱 끔찍하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내 다른 후보를 낙마시켰다거나, 청와대 정책실이 특정 민주당 후보를 정책적으로 지원했다는 부분은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며 검찰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임 전 실장의 글을 자신의 계정에 공유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은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보고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송철호 전 울산시장과 당시 울산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의원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또 이들과 공모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도 유죄를 선고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 모든 배후에는 자신의 30년 지기(송철호)를 당선시키는 것이 평생소원이라고 한 문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보는 게 지극히 당연한 상식"이라며 "더 늦기 전에 수사가 중단됐던 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임종석, 조국에 대한 수사가 재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