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문체부에 정관 변경·로잔 사무소 승인 촉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3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흥(가운데) 대한체육회장이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임시대의원 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가 스위스 로잔에 설치하고자 하는 국외연락사무소 운영 계획안을 의결하고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업 승인을 촉구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임시대의원 총회에서 정관 개정과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운영 계획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대한체육회는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조성을 통해 스포츠 국제 협력 강화, 대한민국 선수단의 유럽 전지훈련 거점 센터 설립 등 중장기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상주 직원을 파견하고자 한다. 로잔은 49개 국제스포츠 기구가 자리한 곳으로 전 세계 스포츠 수도로 불린다.

대한체육회는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설치를 위해 올해 정부 예산 8억 원을 확보했고, 내년 정부 예산 4억 원이 편성됐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건립이 스포츠 분야 글로벌 인재 양성과 국제 스포츠 외교 역량 강화라는 정부 정책과도 직접 맞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체부가 국회 예산 심의를 거친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조성 사업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대한체육회는 또 정치적 중립성을 강화를 위해 법률 전문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논의를 거쳐 변경을 의결한 정관 개정을 요청했으나 문체부가 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문체부는 사안의 민감성 등을 고려해 정관 변경 승인이 어렵다고 의견을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대의원 총회 의결을 거쳐 임원의 결격 사유를 명시한 정관 30조 1항의 6호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의원’을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의원’(해당 직이 아니게 된 날로부터 1년이 지나지 아니한 사람을 포함한다)으로 변경했다. 또 임원의 사임 및 해임을 규정한 정관 31조에 ‘임원이 공직선거법상 대통령선거·국회의원선거·지방의회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 선거에 예비후보자등록(또는 후보자등록)을 하는 경우 그 등록일에 사임한 것으로 본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대의원 총회의 적법한 의결 절차를 거친 정관 변경 승인 요청과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추진이 문체부의 승인을 얻지 못하자 대한체육회와 대의원들은 문체부의 간섭과 체육 단체를 무시하는 행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또한 대한체육회는 문체부에 체육회 정관 변경 허가,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사업 연내 조속한 승인,체육회의 자율 운영 보장과 과도한 운영 개입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