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울음소리 ‘뚝’…3분기까지 출생아 17만명대 ‘역대 최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23: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출생신고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들어 3분기까지 태어난 아기가 17만 명대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저출산의 늪에서 빠져 나오기가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누적 출생아 수는 17만7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준이다. 1∼3분기 기준 출생아 수는 1981년 65만7000명을 기록했지만, 이후 급감해 2002년에 30만 명대로 진입한 뒤 2017년에는 27만8000명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19만3000명으로 10만 명대로 내려앉았고 올해는 이보다 1만6000명 줄어든 수준이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3분기 합계출산율은 0.70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줄어들었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하면 올해 4분기에는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내년은 통계청이 전망했던 합계출산율 저점의 해다.

통계청은 2021년 장래인구추계를 통해 합계출산율(중위 시나리오)이 2024년 최저 수준인 0.70명까지 떨어진 후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31년 1.0명, 2046년에는 1.21명까지 회복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그러나 저점은 추계 때마다 늦춰져 왔기 때문에 통계청이 조만간 다시 내놓을 추계에 관심이 쏠린다. 통계청은 2016년 추계 당시에는 합계출산율이 2016년 1.18명으로 바닥을 찍고 이후 1.38명으로 상승할 것이라 기대했다. 또, 3년 뒤인 2019년 추계를 통해선 2021년 0.86명을 저점으로 이후 1.27명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2년 뒤 2021년 추계에서는 저점이 2024년으로 바뀌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통계청은 합계출산율이 저점 이후 반등해 상승하는 것으로 매 추계에서 전망했으나 2015년 이후 합계출산율 실적은 전망치를 하회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