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모두 속았다…‘쇄신 대상 1순위’ 김기현 대표 사퇴만이 답”

  • 문화일보
  • 입력 2023-12-10 10: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지난 8월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3대 개혁 완수-2023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하태경 시민단체선진화특위 위원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김기현 대표를 향해 "쇄신 대상 1순위다. 불출마로 부족하고 사퇴만이 답"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김 대표의 조기 공천관리위원회 출범은 혁신위원회 시즌2 꼼수"라며 "김 대표는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직후 사퇴했어야 했다. 그런데 정작 자신은 빼고 아랫사람만 사퇴시켰다. 홍준표 대구시장 말대로 패전 책임은 장수가 져야 하는데 꼬리 자르기만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때부터 우리 당은 좀비정당이 됐다"며 "이대로 가면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다 죽는 걸 아는데도 좀비처럼 질주한다. 이를 막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이 혁신위였다. 낭떠러지로 향한 질주 제일 앞에 김 대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김 대표는) 인요한 혁신위 죽이기로 일관했고 결국 용두사미로 끝났다"며 "혁신위는 결국 김 대표의 시간벌기용 꼼수였다. 인요한 혁신위와 당원, 국민 모두 속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정부 견제론이 응답자의 절반을 넘는 여론조사 결과와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6석만 차지할 것이라는 당 내부 자체 조사를 거론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하 의원은 "김 대표는 혁신을 거부하고 조기 공관위로 위기를 돌파한다고 한다. 또 꼼수에 당해선 안 된다"며 "김 대표가 있는 한 조기 공관위는 혁신위 시즌2에 불과하다. 혁신 공천안 올라와도 김 대표가 최고위에서 뒤집으면 그만"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김 대표의 제1과제는 윤석열 정부의 총선 과반 승리로 안정화하는 것이다. 반쪽 정부를 온전한 정부로 만드는 것"이라면서도 "안타깝게도 김기현 대표 체제로는 그게 불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어 "사퇴가 불명예는 아니다"라며 "이대로 총선에 대패해 윤석열 정부가 식물정부가 된다면 그땐 모든 책임을 김 대표가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해완 기자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