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추미애·전현희·이언주 전략공천…여전사 3인방”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20: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현희(왼쪽) 전 국민권익위원장, 이언주(가운데) 전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이언주 전 의원 등이 서울, 수도권에 전략 공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안 위원장은 이들을 가리켜 "여전사 3인방"이라고 칭했다.

안 위원장은 22일 KBS라디오 ‘전격시사’에서 이들 3명을 서울, 수도권 격전지에 배치할 것이라는 분석에 대해 "그분들은 민주당의 여전사 3인방이다"며 22대 총선 흐름을 이끌 간판스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세 분도 임전무퇴의 자세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험지 출마 각오를 한 상태라고 전했다.

진행자가 "그럼 수도권, 서울 위주로 전략공천이 될 것이라는 말인지"라고 묻자 안 위원장은 "그렇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선 추 전 장관은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 나서는 서울 동작을, 전 전 위원장은 강동갑, 이 전 의원은 용산 혹은 송파 쪽에 배치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안 위원장은 당이 일부 지역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배제하고 돌린 여론조사와 관련해선 "무리한 측면이 있지만, 선거 때가 되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돌리는 건 기본"이라면서 "당이 생각하는 전략 지역에 어느 후보를 내보내야 상대 후보를 꺾을 수 있는가 이런 것을 다양하게 (조사)하기 위해서 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