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송갑석 경선…“큰 불이익 있지만 살아돌아오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23: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명(비이재명)계 핵심으로 주목받던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가 결국 전략공천이 아닌 경선 지역으로 결정됐다.

25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발표한 7차 공천 심사 결과에 따르면 광주 서구갑은 현역인 송 의원과 조인철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이 1대1 구도로 경선을 치른다. 송 의원은 이날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커다란 불이익을 안고 가지만 반드시 살아 돌아와서 민주당의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나서겠다"고 밝혔다.

광주 서구갑 지역구는 한때 현역 의원을 배제하고 인재 영입 대상으로 거론되지 않았던 인물을 넣은 정체불명의 여론조사가 나돌아 전략공천설이 제기, 지역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또, 김명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박혜자 전 국회의원은 공천배제(컷오프) 됐다. 김 전 선임행정관은 경선 후보자 1인의 도덕성 결여와 관련된 행위가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며 재심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광주 3곳의 민주당 경선에서 현역 의원들이 줄줄이 낙마함에 따라 같은 구도로 치러질 서구갑의 경선 결과에도 관심이 쏠리는 상태다. 의정대상을 3회 연속 수상하고도 민주당의 의정활동 평가 하위 20%에 포함돼 ‘비명계 공천학살’ 대상이 됐다는 시각도 있어 송 의원이 이를 딛고 살아남을지, 현역 물갈이 바람에 휩쓸릴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발표로 광주 8개 지역구 중 양향자 의원 탈당으로 전략선거구가 된 서구을을 제외한 7곳의 공천 심사가 확정됐다. 이 중 동남갑·북구갑·북구을 등은 지난 19∼21일 경선이 치러졌고 도전자들이 현역 의원을 모두 꺾는 이변이 일어났다. 조오섭(북구갑)·이형석(북구을) 의원은 상대 후보의 선거 규정 위반 의혹 등을 이유로 재심을 신청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