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독립만세”…이젠 삼일절 기념도 메타버스에서 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07: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서울 내 ‘만세 운동 챌린지’ 장면. 서울시 제공



서울시, ‘메타버스 서울’서 만세운동 참여·사진전 관람 등 이벤트


서울시는 제105주년 삼일절을 맞아 2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가상공간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에서 ‘3·1 만세 운동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챌린지 기간 동안 메타버스 서울에 접속해 아바타를 선택하는 화면에 진입하면 남성용 두루마기와 여성용 저고리·치마 세트 등 만세 운동 의상과 손에 쥘 수 있는 태극기가 자동으로 제공된다. 이후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광장 ‘서울도서관’ 앞을 방문하면 컴퓨터가 조종하는 캐릭터(Non Player Character)로 구현된 손병희·한용운·이승훈을 비롯한 민족 대표 33인과 함께 만세운동에 참여할 수 있다. 다음 달 5일까지 매일 오후 2시에는 1919년 3월 1일 오후 2시 민족 대표들이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역사에 착안해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광장에 애국가가 울려 퍼진다.

민족 대표 33인과 자신의 아바타가 만세운동을 하는 장면을 사진 캡처 또는 화면을 녹화해 해시태그(#대한독립만세 #삼일절 #메타버스서울)한 뒤 SNS에 공유하면 챌린지에 참여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전시 및 공모전’ 공간에서는 3·1 운동을 이끈 민족 대표 33인의 사진과 활동상을 선보이는 사진전을 관람하고 좋아하는 인물에 ‘좋아요’ 표시도 남길 수 있다. ‘퀴즈 스튜디오’에서는 31개 문항으로 구성된 삼일절 관련 퀴즈를 풀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메타버스 서울 공식 인스타그램(@metaverse.seoul)과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105년 전 3월 1일 그날의 역사를 시민과 함께하기 위해 가상공간이라는 장점을 살려 메타버스 콘텐츠를 기획했다"며 "앞으로 역사, 문화, 관광 분야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시정 운영을 위해 메타버스 서울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