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당명에 조국? 더 이상 祖國이라는 이름 더럽히지 마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06: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칭 ‘조국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메가박스 아트나인에서 열린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 발표식’에서 1호 영입인사로 신장식 변호사를 선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을 지낸 김근식(사진)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신당에 ‘조국’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것과 관련해 "좌파 기득권의 내로남불 상징이 되어버린 당신의 이름 때문에 조국(祖國)이 더럽혀졌다"고 비난했다.

김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무슨 염치로 정당 이름에 조국(曺國)을 넣겠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신 때문에 조국(祖國)이라는 단어가 훼손돼 굳이 ‘나라’로 칭하고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재명 사당에 이어 조국 사당 따라하기 하는 것인가. 이재명 방탄 민주당에 이어 조국 방탄 정당 따라하기 하는 것인가"라며 "2심에서 실형을 받았으면 입 다물고 조용히 ‘슬기로운 감옥생활’ 준비하라"고 힐난했다. 이어 "관종 놀이에 빠져 허황된 구름 위에 떠 있지 말고 제발 현실 인식 제대로 하고 자신의 처지를 깨달으라"고 했다. 그는 "더 이상 조국(祖國)이라는 이름 더럽히지 마라"며 글을 마쳤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조국신당’이라는 정당 명칭 사용을 불허했다. 중앙선관위는 "현역 정치인의 성명을 정당의 명칭에 명시적으로 포함하는 것은 정당의 목적과 본질에 부합하지 않을 수 있다"고 불허 이유를 설명했다. 2020년 안철수 의원이 추진한 ‘안철수신당’ 명칭도 같은 이유로 불허된 바 있다.

중앙선관위는 다만 정치인 ‘조국’(曺國)이 아닌 조상 때부터 대대로 살던 나라를 뜻하는 ‘조국’(祖國)이라면 당명에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칭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사용 가능 여부를 질의한 ‘조국(의)민주개혁(당)’, ‘조국민주행동(당)’, ‘조국시민행동(당)’ 등의 사용은 가능하다고 중앙선관위는 답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