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비명계, ‘민주연대’ 구성 추진…집단·연쇄 탈당 현실화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14:20
  • 업데이트 2024-02-27 14: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왼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하위 20%·컷오프’ 공천 학살 현역 비명계 논의
현실화할 시 민주당 ‘심리적 분당’ 사태 빠질 듯


더불어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 현역 의원들이 집단·연쇄 탈당 논의를 위한 ‘민주연대’(가칭)라는 모임 구성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서울 중·성동갑에서 전략공천 배제(컷오프)되고,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도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비명 횡사’ 공천에 따른 당내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비명계 의원들의 탈당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야권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27일 문화일보에 “공천에서 부당한 처우를 받은 현역 의원들을 중심으로 민주연대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일부 비명계 의원들이 공천이 완료되는 순서에 따라 연쇄적으로 탈당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비명계 한 의원도 “현역 의원들의 그룹 탈당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속한 의원들과 컷오프 위기에 놓인 의원들이 모여 공천 상황을 지켜보며 집단·연쇄 탈당 논의를 위한 모임을 구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당이 이재명 대표 사천 논란 등에 잠식됐다고 보고, 공천 결과에 따라 순차적으로 탈당을 결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명계 집단·연쇄 탈당이 현실화할 경우 행선지로는 새로운미래가 유력하게 검토된다. 박영순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서는 정당 민주주의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기에 진정한 민주주의 정당을 새롭게 꿈꾸며 탈당을 선언한다”며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민주당 내부의 모습이 폭주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과 판박이처럼 닮아가고 있다”고 탈당과 함께 새로운미래 합류를 선언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도 SBS 라디오에서 ‘민주당 공천 파동 후 추가로 합류할 현역 의원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저희 욕심만큼은 아니어도 계시기는 할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비명계 의원들의 탈당이 이어지면서 당이 ‘심리적 분당’ 사태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대영 기자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