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영주가 0점이면 이재명은 마이너스 200점”…이재명 공격 되받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21: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영주 국회 부의장은 윤리 평가 0점 받은 분’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김 부의장이 0점이면 이재명 대표는 마이너스 200점 쯤 되나"라고 반문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건 그런 뻔뻔함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기 입으로 자기가 그렇게 말을 못하지 않은가. 대단한 사람이다. 국민이 평가해주셔야 한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김 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의정활동 숫자가 있을 거다"라며 "부의장은 굉장히 바쁘다. 그럼에도 4년 동안 했던 것과 이재명 대표의 국회 활동을 비교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의미 있는 법안을 발의하거나 의미 있는 법안 관련 연설을 하거나 상임위에서 활동한 게 있나. 전 아닐 거라고 본다. 그간 많은 수치가 보여주고 있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어 "김 부의장 같은 합리적이고 상식적으로 의정활동을 성실히 해오신 분들을 모욕 줘서 내쫓고 그 자리를 자기를 경호할 만한 아첨꾼들과 경기동부연합, 통합진보당 후신 이런 사람들로 채우는 것이 이 대표 목표였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부의장과 관련해 "민주당 평가 기준 중에 5대 비리에 해당 될 경우는 50점 감점을 하게 돼 있다. 공직자 윤리 항목이 50점 만점인데 채용 비리 부분에 대해서 소명을 하지 못하셨기에 50점을 감점하는 바람에 0점 처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개인적인 선택 문제지만 함께하지 못해 참으로 아쉽다"고 말했다.

오는 4일 김 부의장이 국민의힘에 합류하기로 하자, 김 부의장 평가 내용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