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의 44경기 연속 무패, 21세기 유럽 신기록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0: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레버쿠젠의 44경기 연속 무패 기념 그래픽. 레버쿠젠 제공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어 레버쿠젠이 4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레버쿠젠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1-1로 비겼다. 레버쿠젠은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기에 4강에 진출했다. 레버쿠젠은 이미 분데스리가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창단 120년 만의 첫 우승이다.

레버쿠젠의 사비 알론소 감독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넘어 21세기 최장 무패 기록을 경신했다. 콘테 감독은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 43경기 무패 행진을 펼쳤다. 레버쿠젠은 44경기에서 38승 6무를 거뒀다.

극적인 무승부였다. 0-1로 뒤지던 후반 44분 레버쿠젠의 만회골이 나왔다. 요시프 스타니시치의 패스를 받은 제레미 프림퐁이 왼발로 슈팅했고 공은 수비에 굴절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알론소 감독은 2차전 직후 "위기가 있었지만 무너지지 않고 잘 견뎠다"면서 "유럽 클럽대항전에선 언제나 어려운 순간들이 있기에 잘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