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위 0.1% 부동산 임대소득 연 13억 원 육박…급이 다르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11:14
  • 업데이트 2024-05-19 11: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달 16일 서울 시내 한 부동산에 붙은 매매·전세 관련 안내문들. 연합뉴스



서울 거주자 중 부동산 임대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의 평균 임대소득이 13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위 0.1%의 평균 임대소득이 가장 낮았던 세종과는 4.7배 더 높은 수치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시도별 부동산 임대소득 현황’에 따르면 2022년 종합소득세 신고자 가운데 부동산 임대소득을 신고한 서울 거주자는 35만9084명이었다.




이들이 신고한 부동산 임대소득은 총 8조6459억 원이었다. 1인당 평균 2408만 원의 소득을 거둔 셈이다. 이중 상위 0.1%에 해당하는 359명의 소득은 평균 12억8660만 원이었다.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다. 이어 제주(6억2136만 원·16명), 경기(5억9483만 원·362명), 대구(5억5146만 원·49명) 등이 뒤를 따랐다.

상위 0.1%의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으로 8명이 2억7360만 원을 벌었다. 다음으로 경남(2억8284만 원·52명), 강원(2억8779만 원·31명) 순이었다.

전국 기준 상위 0.1%의 부동산 임대소득은 평균 8억1370만 원이었다. 평균 소득으로 보면 서울(2408만 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제주(1795만 원), 경기(1701만 원), 대구(1636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을 제외하면 16개 시도의 평균 소득은 2000만 원에 미치지 못했다.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시도는 세종(1076만 원)이었다. 전북(1109만 원), 전남(1천123만 원), 경남(1177만 원) 등이 다음 순위를 기록했다. 전국 기준 부동산 평균 임대소득은 1768만 원이었다.

양 의원은 “서울과 지방 간 인구와 경제 격차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부동산 임대소득에서도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