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측 “경찰 사정으로 조사 연기”…경찰 “조율한 적 없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5: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 SNS



‘음주 뺑소니’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0일 자진 출석 의사를 밝히며 "경찰 측 사정으로 조사가 연기됐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조율한 적 없다"고 밝혔다.

김호중 측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호중이 전날 밤늦게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경위를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경찰과 일정을 조율해 20일 오후 김호중이 자진 출석해 조사받고 국민들에게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었으나 경찰 측 사정으로 조사가 연기됐다"며 "신속히 김호중과 소속사의 입장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고 판단해 어젯밤 늦게 입장문을 알리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애초 김호중 측과 출석 일정을 조율해 확정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주요 피의자가 출석을 희망한다고 해서 바로 조사를 받는 건 아니다"라며 "출석 여부와 일정은 수사 일정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이후 불거진 음주운전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던 김씨는 사고 열흘만인 19일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조율 기자
관련기사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