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적 ‘송곳빵꾸’? 불법주차 차량 펑크 내고 다닌 60대 구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05: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불법 주차된 차나 통행을 방해하는 차의 타이어에 수차례 구멍을 낸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이 남성은 스스로를 ‘송곳빵꾸’라고 칭하며 경고장을 붙인 뒤 계속해서 통행을 방해하는 차량을 상대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 남부경찰서는 지난 2~4월 울산 남구 주택가에 주차된 차 4대의 타이어를 송곳으로 찔러 파손한 혐의(특수손괴) 등으로 A 씨를 구속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좁은 도로나 곡선 구간에 주차돼 통행을 방해하는 차를 발견하면 경고문을 붙인 뒤 해당 차량이 또다시 통행을 방해하면 새벽에 나가 송곳으로 타이어에 구멍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앞유리에 붙인 경고장에서 자신을 ‘송곳빵꾸’로 지칭하며 ‘통행방해 차량은 구멍을 낼 것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관련 신고가 잇따르자 주변 CCTV를 확보해 A 씨를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 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가 지난해 다른 지역에서도 차 타이어를 송곳으로 파손한 적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