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너, 토트넘 잔류… 다음 시즌에도 손흥민과 호흡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09: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과 티모 베르너. AP뉴시스



티모 베르너가 다음 시즌에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뛴다.

토트넘은 29일 오전(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베르너가 2024∼2025시즌 우리 팀에서 뛴다"며 "영구 이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조건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베르너의 완전 영입 조건은 850만 파운드(약 148억 원)다. 베르너는 지난 1월 라이프치히(독일)에서 토트넘으로 6개월 간 임대됐고, 토트넘은 이번에 임대 기간을 1년 더 연장했다.

베르너는 올 시즌 주로 측면 공격수로 뛰었다. 주장 손흥민이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의 이적과 히샤를리송의 부상 이탈로 최전방으로 이동했고, 베르너가 손흥민 대신 왼쪽 측면에 배치됐다. 베르너는 올 시즌 EPL에서 13경기에 출전해 2득점과 3도움을 남겼고, 토트넘은 5위에 자리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출전하게 됐다.

독일 국가대표 출신인 베르너는 17세이던 2013년 슈투트가르트(독일)에서 프로 무대에 입성했고, 2016∼2020년 라이프치히에서 맹활약하며 빅클럽의 눈길을 끌었다. 2019∼2020시즌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28골을 작성하며 득점 2위에 올랐다. 베르너는 2020년 첼시(잉글랜드)에 입단하며 EPL에 발을 내디뎠으나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하고 2022년 라이프치히로 돌아왔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