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 303.1 · 퍼트 28.77 · 그린적중률 68… ‘챔프의 자격’[최우열의 네버 업-네버 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03 09: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최우열의 네버 업-네버 인 - 통계로 본 PGA 챔피언 평균

투어 평균치와 비교하면
드라이버 3.2야드 길고
퍼트 수는 0.25개 적어
최종 타수도 1.5타 낮아

KPGA 챔프와 비교하면
드라이버 7.1야드 길고
정확도는 4.56%P 높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남자프로골프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우승한 챔피언은 과연 어떤 사람들일까? 그리고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챔피언과의 차이는 얼마나 될까?

지난해 PGA투어에서 치러진 54개 대회에서 모두 42명의 챔피언이 탄생했다. 지난해 우승한 PGA투어 챔피언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는 303.1야드로 나타났다. 투어 전체 평균 299.9야드보다 3.2야드 긴 거리다. 드라이버샷을 가장 멀리 친 챔피언은 북아일랜드의 로리 매킬로이였다. 그는 평균 326.3야드의 역대 최고 기록으로 생애 세 번째 장타왕에 올랐다. 반대로 드라이브 거리가 가장 짧았던 챔피언은 285.6야드를 친 콜롬비아의 카밀로 비예가스다. 두 사람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 차이는 무려 40.7야드나 난다.

드라이브 정확도 즉, 페어웨이 안착률은 평균 60.51%로 투어 평균과 큰 차이는 없었다. 드라이브 정확도가 가장 뛰어났던 챔피언은 미국의 러셀 헨리로 72.57%의 높은 페어웨이 안착률을 기록했다. 챔피언의 그린 적중률은 평균 68%로 투어 평균보다 살짝 높았다. 지난해 우승자 중 가장 그린 적중률이 높았던 골퍼는 미국의 스코티 셰플러로 평균 74.43%의 샷을 그린에 올렸다.

PGA투어 챔피언은 라운드당 평균 4.04개 버디를 기록했다. 투어 평균보다 0.32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챔피언 중 최고의 버디왕은 미국의 크리스 커크로 라운드당 무려 5.42개의 버디를 잡았다.

또 라운드당 평균 28.77개의 퍼트로 투어 평균보다 0.25개 적은 퍼트 수를 기록했다. 이 밖에 아이언 어프로치샷으로 정규타수 내에 그린에 공을 올리지 못했을 때, 그린 주변에서 쇼트게임으로 파 이하의 스코어를 기록하는 스크램블링 능력에서도 챔피언들은 근소하게나마 투어 평균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PGA투어 챔피언은 평균 60% 이상의 정확도로 300야드가 넘는 드라이버 샷을 날리고, 70%에 가까운 아이언 샷을 그린에 올린 후 29개 이하의 퍼트로 4개 이상 버디를 잡으며 라운드마다 다른 골퍼보다 평균 1.5타가량 낮은 점수를 기록하는 골퍼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KPGA투어에서는 총 22개 대회에서 19명의 챔피언이 탄생했다. 고군택이 3승, 정찬민이 2승으로 다승자의 반열에 올랐다. KPGA투어 챔피언의 신체조건을 PGA투어 챔피언과 비교한 결과 키는 평균 4㎝, 몸무게는 평균 2㎏ 정도 적었다. 한국 골프선수가 미국 무대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좋은 신체조건이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타고난 키는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체계적인 운동과 훈련을 통해 서양인 못지않은 체력과 파워를 길러야 할 것이다.

신체조건의 열세는 경기 통계에서도 잘 드러난다. 양 투어 챔피언들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는 각각 303.1야드와 296.0야드로 7.1야드 차이가 난다. 큰 차이가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투어에서 이 정도 평균 거리 차이는 엄청난 수치다. 실제로 KPGA투어 챔피언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는 PGA투어에 가면 거의 꼴찌 수준(137위)이다.

PGA투어 챔피언은 KPGA투어 챔피언보다 멀리 칠 뿐 아니라 더 똑바로 친다. 양 투어 챔피언의 평균 드라이브 정확도는 각각 60.51%와 55.95%로 4.56%포인트 차이가 난다. KPGA투어의 챔피언이 힘뿐 아니라 기술에서도 PGA투어 챔피언에 뒤진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비교다.

이 밖에 라운드당 버디 숫자나 그린 주변 쇼트게임 그리고 퍼팅에서도 통계적으로 KPGA투어 챔피언의 실력이 한 수 아래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KPGA투어 챔피언은 PGA투어 챔피언보다 라운드당 평균 1.3타나 뒤진다. PGA투어 진출을 꿈꾸고 있는 한국의 프로골퍼라면 무엇이 필요하고 또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양 투어 챔피언의 비교를 통해 잘 확인할 수 있다.

국민대 스포츠산업대학원 교수, 스포츠심리학 박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